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1-30 11:54

  • 뉴스 > 기업경제

폐배터리재생 친환경 신기술 개발

성능 97%, 가격 33%로 '화제'산업계 긴장

기사입력 2009-12-15 10:0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폐배터리를 자연순환형 친환경 신기술이 개발되어 97%의 성능에 가격은 33%로 에너지재생, 환경개선, 원가절감, 고용창출까지 1석 4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어 정부의 녹색산업정책에 큰 힘을 보태고 있다.

 

▲ 배터리닥터 제품 모습

(주)배터리닥터(회장 류창열)사는 지게차, 골프카트, 통신UPS, 고소작업대, 청소차, 장애인차, 시동용 등 모든 폐배터리를 ks, 신품처럼(97%성능회복) 재생시키는 자연 순환형 친환경 신기술이 개발되어 관련 산업계를 긴장시키고 있다.


▲ (주)배터리닥터 류창열 회장
이 회사는 3년여의 연구개발과 2년에 걸친 국내 굴지의 100대 기업과의 무료테스트기간을 성공리에 마치고 그 가치성을 인정받은 폐배터리 재생기술은 신품교체로 인한 낭비를 없애고 에너지재생, 환경개선, 원가절감, 고용창출까지 해결할 수 있는 1석 4조의 효과로 국가 제1의 정책 사업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격판인 납과 황산의 화학작용으로 전력을 발생시키는 배터리는 시간이 지나면서 납의 부식이 시작되고 격판에 황산염이 끼게 되어 수명이 다하게 된다. 이에 2∼3년이 지나면 더 이상 사용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이때 전해액인 황산이 환경오염의 주된 원인이 되고 있다. 이런 폐배터리는 연간 2-3천 만개가 발생되고 있다고 하니, 폐배터리 재생기술의 현실화는 시대와 각 산업체가 서둘러 채택해야할 시급한 환경문제의 신기술 분야이다.


(주)배터리닥터의 신기술은 이런 폐배터리를 거의 신품(97%)과 같은 수준으로 성능을 회복시키는 기술로 신품가격의 33%~40%수준의 저렴한 가격으로 무한경쟁시대에 원가절감 효과로 각 산업체들이 서둘러 재생을 요구하고 있는 실정이다.


현재, 이 특허신기술은 단순한 재생이 아니라 수명과 성능이 신품과 동일한 수준으로 인정받아  현대자동차, KCC, 바스프, 한국공항, 코카콜라, 롯데기공, 롯데마트, 한국제지, LG전자, 동서식품, 유한킴벌리 등 127개의 대기업체와 군납, 관납이 이루어지고 있다. 또한 오는 2010년 3월 경 중국 중앙정부와 MOU가 체결 확정되었고 2010년 1월내에 국내 유명통신사와 UPS배터리를 매년 300만개(재생매출; 매년 5천억원)이상 재생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결정되었다.


류 회장은 “후손을 위해 10년 이상 지속 가능한 에너지재생, 절약, 대체/환경개선, 보존사업에 누구든지 앞장서야 된다. 글로벌 특허신기술로 국내에 경쟁업체가 없는데다 일반인도 쉽게 터득할 수 있는 만큼 보편화된 기술로 인정되며 부가가치가 매우 높아서 현재 지사, 특수대리점, 지역대리점, 특약점개설과 투자에 대해 문의 전화가 쇄도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면서 “전국 3개의 직영공장과 4개의 지사(총 21개), 10개의 대리점을 운영 중이며, 올해 10월 중순부터 대대적인 홍보 광고로 대리점(245개), 특약점(3,562개)를 선별 모집 중이며, 35세~55세까지 고수익 영업직원을 특채하여 시급한 국가정책인 고용창출과 환경개선, 국익증대에 일익을 담당 하겠다”고 덧 붙였다.


(주)배터리닥터 회사 홈페이지는 www.batterydoctor.com이며, 전화는 02-2183-1821이다.

김미영 기자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