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1-30 12:14

  • 뉴스 > 군부대

강원 철원-백골용사도 사랑의 자장면 앞에서는 무장해제

정해선 씨, 360인분 자장면 봉사로 장병들 함박 웃음

기사입력 2018-08-14 19:2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적이 가장 두려워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정예부대 백골 3사단 장병들을 무장 해제시킨 사랑의 자장면이 지역사회에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백골 3사단 11포병대대 인근에서 중화요리점을 운영하는 정해선(65)씨와 딸 유리(29)씨는 14() 자장면 360인분의 재료를 들고 부대를 방문했다.

 

정 씨 부녀는 폭염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대한민국을 사수하고 있는 자랑스런 백골용사들을 응원하기 위해 방문했다장병들이 맛있게 먹고 고맙다는 말 한마디를 하면 더 많은걸 해 주고픈 마음이 생기고, 고생하는 군인들을 위해서라면 얼마든지 더 해줄 수 있는 일이라며 장병들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지난 7월부터 이번 8월까지 총 3번에 걸쳐 11포병대대를 방문해 장병들에게 손수 자장면을 만들어 준 정 씨 부녀의 목표는 백골 3사단 포병대대의 전 장병들에게 자장면을 먹이는 것이다.

 

명절이면 병사들이 굶을까 쉬는 날 없이 1364일 영업을 하면서, 단 하루 쉬는 날도 반납하고 부대를 방문하는 등 남다른 장병사랑을 보이고 있는 정 씨 부녀를 만나기 위해 백골용사들도 직접 현수막을 만들어 정 씨 부녀를 반겼고, 고맙고 감사한 마음을 담아 감사패를 전달하기도 했다.

 

 


 

무더위와 훈련으로 자칫 입맛을 잃고 기운까지 빠져나갈 날씨지만 정 씨 부녀의 정성이 담긴 자장면에 백골 용사들은 입맛도 찾고, 기운도 차려 주어진 임무를 더 충실히 할 수 있게 됐다.

 

지난해부터 이어져 오고 있는 정 씨의 백골용사들에 대한 애정은 내달 GP·GOP와 같은 격오지부대 장병들에게도 장인의 맛을 선보이며 지속적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최종섭 기자 (cjs8532@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